자유재활원 로고
글자크기 확대 축소     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
행복한집 자유재활원 사랑은 자유재활원에서 묻어나는 향기입니다.
커뮤니티
 
  메뉴앞 아이콘공지사항
  메뉴앞 아이콘Q & A
  메뉴앞 아이콘행복한 이야기
  메뉴앞 아이콘자매결연처
 
메뉴_아래
sub_banner
입소안내 사업안내 오시는길
후원안내
자원봉사안내
  행복한 이야기  > 커뮤니티 > 행복한 이야기  
 
2019. 10. 15.  
LIST  MODIFY  DELETE  WRITE  REPLY 
   제목: * 첫 부부싸움 때까지 열어보지 말것! *
글쓴이: 자유재활원  날짜: 2019.04.29 10:39   조회: 105
 
첫 부부싸움 때까지 열어보지 말것!



케시와 브랜든은 결혼식 날 자신들을 이어준
이모할머니 앨리슨으로 부터 결혼선물 상자를 받았다
선물상자에는 이렇게 적혀있었다

“처음으로 다툴 때까지 절대 열지 말 것”

부부는 크고 작게 다투곤 했지만 결코 상자를 열지 않았다
상자를 여는 순간 부부의 다툼이 큰 균열처럼 느껴질 것 같아서였다
그리고 긴 시간을 기다리고 인내한 끝에 9년 뒤,
마침내 두 사람은 그 선물상자를 열어보기로 결심했다
상자 안에는 약간의 현금과 함께 자필 편지 두통이 들어있었는데
한 통은 브랜든, 다른 하나는 케시를 위한 것이었다

“나가서 피자, 새우 아니면 둘 다 모두 좋아하는 음식을 사오렴”
“나가서 꽃과 와인 한 병을 사오렴”
또한 상자에는 꽃병, 와인잔, 목욕 비누, 로션, 목욕제도 들어있었다
그저 평범한 데이트를 위한 메시지와 물건일 뿐 이었다

“지금까지 저희는 상자안의 내용물이 결혼 생활을 유지시켜주는
대단한 비법을 담고 있을 거라 생각 했어요 하지만 그런 건 없었어요
대신 이 상자는 우리 부부에게 인내심, 이해, 배려를 가르쳐 주었습니다“
케시에게 큰 의미로 다가온 것은 상자 속 물건이 아니라
상자를 열기까지 인내하게 만든 앨리슨 할머니의 지혜였다

Cinema Piano - 따듯한 이야기
음악 자세히보기
LIST  MODIFY  DELETE  WRITE  REPLY 





전체글 목록
995   ★ 사회복지 전공자가 말하는 사회복지 자격증 ★ 김다정2019.10.024
994   [노후대비] 보육교사, 사회복지사2급 효율적 취득방법 강민희2019.10.021
993   [필독]사회복지사2급, 올해 마지막 개강반 선착순 모집 강민희2019.09.1710
992   [명절특별혜택]사회복지사 2급, 혜택받고 취득하자! 강민희2019.09.1032
991   * 마음에도 군살이 있다 * 자유재활원2019.07.1596
990   * 마음의 지퍼를 열어라 * 자유재활원2019.07.0869
989   * 생각의 흔들림 * 자유재활원2019.07.0259
988   * 이제부터 시작 * 자유재활원2019.07.0268
987   * 바람아 * 자유재활원2019.06.2573
986   * 행복한가 * 자유재활원2019.06.2562
985   * 가족이란 * 자유재활원2019.06.1761
984   * 내 딸의 새엄마에게 * 자유재활원2019.06.1574
983   * 사람을 얻으려면 * 자유재활원2019.06.1167
982   * 눈부신 그대들에게 * 자유재활원2019.06.0765
981   * 내가 사는 이유 * 자유재활원2019.06.0456
980   * 공감 * 자유재활원2019.05.3166
979   * 힐만 감독 “일보다 가족” *  자유재활원2019.05.28111
978   * 희망볶기 * 자유재활원2019.05.2463
977   * 나를 알아보지 못하는 아버지 *  자유재활원2019.05.22105
976   * 아빠의 문자 * 자유재활원2019.05.1569
975   * 확률을 뒤엎은 결혼생활 *  자유재활원2019.05.04114
974   * 첫 부부싸움 때까지 열어보지 말것! *  자유재활원2019.04.29105
973   * 사랑하는 그대여 * 자유재활원2019.04.2670
972   * 약함이 강함 *  자유재활원2019.04.24109
971   *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*  자유재활원2019.04.18105
970   * 그저 존재한다 * 자유재활원2019.04.1670
969   * 선물같은 삶 * 자유재활원2019.04.1267
968   * 당신의 축 쳐진 어깨에게 *  자유재활원2019.04.09112
967   * 결국 끝까지 살아남는 것 * 자유재활원2019.04.0599
966   * 우리 아빠는 막노동꾼이십니다 *  자유재활원2019.04.02142
RELOAD VIEW DEL WRITE
1 [2] [3] [4] [5] [6] [7] [8] [9] [10] [11] [12] [13] [14] [15] [16] [17] [18] [19] [20] 34






카피라이트 로고
[우 41000] 대구광역시 동구 팔공산로 225  전화 : 053-986-3060~1  팩스 : 053-986-9020
Copyright ⓒ 2010 자유재활원 All rights reserved.  홈제작 www.fivetop.co.kr
바로가기탑
후원
자원봉사
기관견학
웹진
해피빈
sns
버스노선
맨위로가기